6월4일 해외축구 태국vs인도네시아 > 스포츠분석 > 토토시즌 - 먹튀검증 먹튀검증커뮤니티 토토사이트 정보를 제공합니다

스포츠분석

6월4일 해외축구 태국vs인도네시아

M 최고관리자 0 51

태국은 21년에 공식전은 한 경기만 치렀고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니시노 감독 체제에서는 볼 점유를 통한 경기 주도권 싸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비슷한 전력 평가를 받고 있는 팀과 경기를 할 때에는 경기 흐름을 주도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다득점 양상을 만들어 내는 경우도 종종 있다는 점은 주목할 요소. 게다가 인도네시아를 상대로는 꾸준히 강했다는 점도 플러스 요소가 될 수 있다. 문제는 비슷한 수준의 팀과 경기를 할 때에 공격 지표 대비 득점 기대치가 너무 낮다는 점이다. 게다가 주력 선수로 꼽히는 분마탄, 송크라신, 당다 등이 모두 결장하는 경기다. 특히 송크라신의 결장은 태국의 공격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다. 또한 베트남과 비슷한 스타일의 팀에게 약점을 보인다는 점도 불안요소다. 상대가 활동량과 에너지 레벨에 초점을 맞출 경우 예상 밖으로 자신들이 원하는 플레이를 잘 하지 못하는 편이다. 


인도네시아는 21년에 공식전을 총 2차례 가졌고 2패를 기록했다. 변수는 총 2가지 정도를 생각해볼 수 있다. 첫째 신태용 감독은 니시노 감독과의 첫 맞대결에서 승리를 기록한 경험이 있다는 점이다. 물론 속한 팀의 레벨 차이 등을 고려해야 하지만 상대하는 법을 어느 정도는 알고 있다고 볼 수도 있다. 둘째 활동량과 에너지 레벨을 강조하는 전술을 활용하기에 딱 좋은 선수단이라는 점이다. 신태용 감독은 특별한 전술 운용보다는 체력과 활동량을 강조한 공격적인 압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같은 아시아 레벨에서는 충분히 변수가 될 수 있는 요소다. 다만 한 번 수비가 흔들리기 시작하면 계속해서 흔들릴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불안요소다. 지난 오만과의 경기에서 77분 이후 급격하게 흔들렸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중립경기로 치러지는 일정이라는 점이 태국에게는 결코 긍정적이지 않은 요소라는 점, 인도네시아와 같은 스타일에게는 태국이 강하지 않다는 점 등을 우선으로 고려했다. 이 경기는 충분히 모험 수를 둘 만한 경기라고 생각한다. 



태국승 or 2.5오버

0 Comments
제목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