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ERA, 2점대 가능하다’ 美 분석 강한 자신감, 근거는? > 스포츠뉴스 > 토토시즌 - 먹튀검증 먹튀검증커뮤니티 토토사이트 정보를 제공합니다

스포츠뉴스

‘류현진 ERA, 2점대 가능하다’ 美 분석 강한 자신감, 근거는?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류현진(34·토론토)은 29일(한국시간) 현재 시즌 15경기에서 89⅔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3.41을 기록하고 있다. 3.41의 평균자책점은 그 자체로도 뛰어나지만, 사실 류현진의 지난 3년간 기록과 비교하면 훨씬 높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32이닝에서 단 2.30에 불과했다.


표면적으로 봤을 때 일단 9이닝당 탈삼진이 줄었다. 류현진의 9이닝당 탈삼진 비율은 지난해 9.67개에서 올해 7.23개까지 크게 떨어졌다. 뛰어난 볼넷 비율(9이닝당 1.91개)에도 불구하고 다소 불안한 투구 내용이 이어지는 이유다.


미 스포츠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은 “메이저리그의 탈삼진 비율은 13년 연속 상승했다. 2008년 17.5%였던 것이 올해는 24% 수준까지 올랐다”고 지적한다. 탈삼진이 줄어든다는 것은 투수들이 통제하기 쉽지 않은 인플레이타구가 늘어난다는 것으로 이는 굳이 따지면 적신호에 해당한다. 하지만 이 매체는 몇몇 이유를 들어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이 지금보다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한다.


‘디 애슬레틱’은 우선 류현진이 여전히 땅볼을 유도하고 있으며, 그 땅볼의 타구질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은 올해 뜬공이 다소 늘기는 했으나 여전히 땅볼이 더 많은 투수다. ‘디 애슬레틱’은 올해 메이저리그의 땅볼 타구 타율이 0.229인 것에 비해 류현진은 0.183으로 훨씬 낮다고 분석했다. 류현진의 평균 땅볼 타구 각도가 -13도로 그렇게 특별하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타구질을 잘 달래고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디 애슬레틱’은 “토론토 수비진의 올해 땅볼 피안타율은 0.212이다”면서 토론토 수비진의 힘보다는 류현진의 타구 억제력을 높게 평가했다. 류현진이 올해 홈런을 많이 허용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이 정도 땅볼 유도 능력과 억제력을 유지한다면 평균자책점을 낮출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또한 삼진 비율도 늘어날 것이라고 점쳤다. ‘디 애슬레틱’은 “류현진의 CSW(루킹 스트라이크+헛스윙 스트라이크의 합계 비율)은 28.3%로 사실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파울 비율이 크게 줄지 않았다는 것을 생각하면 왜 류현진이 더 많은 삼진을 잡아내지 못하고 있는지가 미스터리”라고 했다. 결국 통계적으로는 탈삼진 비율도 점진적으로 올라오는 흐름을 예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배럴 타구(장타율 1.500 이상을 기록할 수 있는 타구 속도와 발사각을 가진 타구)의 비율이 5월 이후 9.8%로 그렇게 높지 않은 편이라면서 류현진의 세부 내용이 그렇게 나쁘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 매체는 “그가 안타를 적게 허용하고 있다는 것에서 장기적인 관점을 믿어본다면, 류현진의 남은 선발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3.00을 밑돌 것”이라고 과감한 예상을 내놨다. 류현진의 9이닝당 피안타 개수는 2.6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지난 시즌과 거의 차이가 없다.
0 Comments
제목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